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
[대전일보]"대덕특구 규제 풀어 유휴부지 활용을"(대전광역시장 초청토론회)
작성자관리자 아이피112.218.137.196
작성일14-10-14 13:55 조회수7240
파일
 

"대덕특구 규제 풀어 유휴부지 활용을"

2014-10-14 2면기사 편집 2014-10-14 06:15:55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권선택 대전시장-과학기술인단체 토론회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대전시가 창조경제 전진기지로 거듭나기 위해 각종 규제개선과 인적 네트워크 구축 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덕특구 내 고도제한을 완화하거나 기업의 유휴부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다양한 규제 개선을 통해 기업 부지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대형 국책사업 수주 실패를 극복하기 위한 중앙정부와의 인적 네트워크 구축에 힘써야 한다는 것이다. 

대전시와 대전지역 과학기술인단체는 13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컨퍼런스홀에서 권선택 대전시장과 김차동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대덕클럽 이규호 회장, 대전과총 이영호 회장,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 이승완 회장을 비롯해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도시 활성화를 위한 대전시장 초청 토론회를 개최했다. 

권 시장은 "지난 주 박근혜 대통령이 대덕특구를 방문하시며 다시 한 번 창조경제의 전진기지로서 대덕특구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을 거듭 강조했다"며 "그동안 잘 조성된 특구의 기반은 기회이지만 대구와 광주, 부산수도권 등이 특구와 밸리 조성에 나서는 등 일련의 변화는 특구에 위기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이런 위기를 극복하고 기회를 찾기 위해 특구와 시가 상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이승완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장은 "기초과학연구원(IBS)이 완공되면 상근인력3000명, 해외 과학자 300명, 중이온가속기를 활용하기 위한 방문 과학자가 1000명은 될 것으로 추정되는 등 사실상 대덕은 세계적인 도시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현재 대전의 유학생도 4000명 정도인데 창업진흥원의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45% 가 한국에서 창업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할 정도로 훌륭한 인적 기반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또 "창업보육센터를 졸업한 중간 인력을 수용하기 위한 공간 마련 등 기존의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정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음글  [금강일보]과학기술도시 활성화 위한 대전시장 초청 토론회
이전글  [전자신문]대전시장 초청 토론회 13일 열려
 

305-340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덕대로 530, 다 214호 전화번호 : 042-867-1995 팩스번호 : 043-863-8586

Copyright (C) 2009 DAEDEOK CLUB.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